본문 바로가기
It s Me/It s Me

歪曲

by 알려하지마 2016. 1. 19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 Jennis Li Cheng Tien / Have A Nice Day

 

 

무릎을 꿇어 매달리듯 애절 애절하게 스스로에 빌어야 했던 것일까. 이제 그만이자고. 소진, 더는 버틸 수 없다고

뼈가 살 밖을 뚫어 여린 살조차 남아 있지 않다고, 목을 꺾고 꺼이꺼이 울어야 했을까

 

 

 

 

그럼에도 단단하게 날마다 그 하루가 자라 절망도 무쇠처럼 단단해져갔다. 무쇠 팔 무쇠 다리 로케트 주먹

짱가가 되려나 보다, 그래도 좋았다, 더는 슬프지 않았으니까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
           

 

Sonia - kau Sebut Namaku           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'It s Me > It s Me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Dry Eyes  (0) 2015.11.25
Suffer  (0) 2015.10.11
아이  (0) 2015.07.29
아직도 시간은  (0) 2015.05.29
Identity  (0) 2015.02.07

댓글0